본문 바로가기

미디어

尹 대통령, 한-아프리카 정상회의 계기 모리타니아 대통령과 오찬 회담 개최(6.5)
날짜
2024-06-05
조회수
338

윤석열 대통령, 한-아프리카 정상회의 계기 모리타니아 대통령과 오찬 회담 개최(6/5)

- 자원 부국인 모리타니아와 실질 협력 증진 방안 논의 -

- AU 의장국인 모리타니아와 한-아프리카 협력 강화 방안 논의 -

 

윤석열 대통령은 오늘(6. 5, 수) 용산 대통령실에서 한-아프리카 정상회의(6/4~5) 참석을 위해 방한 중인 「모하메드 울드 셰이크 엘 가즈아니(Mohamed Ould Cheikh El Ghazouani)」 모리타니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, 양국 관계 발전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습니다.

 

윤 대통령은 엘 가즈아니 대통령이 올해 아프리카연합(AU) 의장국 정상으로서 한-아프리카 정상회의를 공동 주재하며 성공적인 정상회의 개최를 위해 함께 노력해 준 데 대해 각별한 사의를 표했습니다. 엘 가즈아니 대통령은 한국이 첫 한-아프리카 정상회의를 완벽하게 성공적으로 개최한 것을 축하하고, 오늘 비즈니스 서밋에 이어 한-모리타니아 정상회담까지 갖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.

 

양 정상은 1963년 수교 이래 양국 관계가 꾸준히 발전해 왔으며, 작년에 수교 60주년을 맞아 개최한 정상회담에 이어, 이번에 엘 가즈아니 대통령의 공식 방한이 이루어지는 등 고위급 교류가 활발해지고 있음을 환영했습니다.

 

양 정상은 이번에 체결된 〈무역투자촉진프레임워크(TIPF)〉를 기반으로 그간 수산물 중심으로 이루어진 양국 간 경제 협력이 더욱 다양화되길 기대한다고 했습니다. 또한, 양 정상은 수산, 광물자원 등 천연자원이 풍부하고 젊은 인구가 많아 성장 잠재력이 큰 모리타니아와 우수한 기술력을 가진 한국이 협력을 계속 강화해 시너지 효과를 내길 기대한다고 했습니다. 엘 가즈아니 대통령은 그간 한국이 개발협력 사업을 통해 모리타니아의 발전을 이끌어 갈 미래인재 양성에 기여해온 데 대해 사의를 표하고, 특히 이번에 모리타니아의 보건 증진을 위해 다량의 결핵 진단기를 지원해 주기로 한 것에 대해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. 또한, 해수담수화 플랜트 건설, 교육과 행정의 디지털화와 같이 한국이 강점을 가진 인프라와 디지털 분야에서 한층 협력을 강화해 나가길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.

 

아울러, 양 정상은 이번 정상회의를 통해 한국과 아프리카가 미래지향적 협력 관계를 공고히 했다고 평가했습니다. 엘 가즈아니 대통령은 AU 의장으로서 한국이 이번 정상회의에서 제시한 동반성장, 지속가능성, 연대를 중심으로 한-아프리카 관계가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.

 

이전글
2024 한ㆍ아프리카 정상회의 대통령 연설문
다음글
尹 대통령, 「2024 한-아프리카 비즈니스 서밋」 참석

SITE MAP

닫기